재래시장에 간 미남 탤런트, 내복을 입는 여배우, 장바구니를 든 패셔니스타. ‘에코 권하는 세상’ 에서 그들이 시크할 수밖에 없는 10가지 이유.

style_565d469c8605f

헌 옷을 뒤집어 친환경 수성 프린트를 입힌 티셔츠는 리블랭크(Reblank). 레인 부츠는 에이글(Aigle).

Green Promise 서신애
“과학 잡지에서 아프리카의 한쪽에서는 홍수가 나고, 다른 한쪽에서는 가뭄이 들어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는 기사를 봤어요. 그런데 그게 아프리카만의 일이 아니더라고요. 우리나라도 물이 부족하다면서요?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샤워할 때 물을 아껴 쓰고, 쓰지 않을 때는 수도꼭지를 꼭 잠그게 됐어요. 〈지붕 뚫고 하이킥〉 식구들끼리도 종종 그런 이야기를 나누어요. 내일 지구가 망하더라도 최대한 절약 해서 열심히 살아보자고요. 전기도 아끼고 작은 물건 하나도 아껴 쓰기로 약속했어요.”

 

style_565d469cc7748

오가닉 면 소재의 미니드레스는 스텔라 맥카트니(Stella McCartney).

Green Promise 이하나
“사람들이 모두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그러기 위해선 지금보다 조금만 더 여유롭게, 느리게 살아야 해요. 작은 것에서 즐거움을 찾으며 산다면 환경 문제도 지금보다는 나아질 거예요.” 이하나는 최근 무명 천으로 만든 가방에서 작은 행복을 발견했다. 장바구니를 하나둘씩 모으기 시작한 것이 이제는 제법 컬렉션을 이루었다는 그녀는 동물을 죽여서 만든 가죽 가방 대신, 친환경 소재로 만든 심플한 베이지색 면 가방을 들고 다닌다. “그중에서도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건 〈더 뉴 와인〉이라는 영국 밴드의 로고가 박힌 가방이에요. 지구를 위해 좋은 일도 하고, 또 사람들이 가방을 들고 다니면 자기네 밴드 홍보도 되고. 참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아요.”

 

style_565d469d0d2fe

면 소재의 와이셔츠는 장광효 카루소(Jang Kwang Hyo Caruso), 체크 행커치프는 티아이 포맨(T.I for Men).

Green Promise 윤상현
“부모님은 제게 재활용 습관을 심어주셨어요. 다 읽은 책이나 신문지, 키가 제각각인 빈 병들을 따로 모아두는 거죠. 그때는 빈 병이나 폐지를 가져가면 돈을 주던 시절이었거든요. 아버지는 그것들을 팔아서 생긴 돈은 오롯이 제가 가져도 좋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폐지를 착착 개어 올려 꾸러미를 만들고, 모아둔 빈 병들을 가게에 가져가는 건 언제나 제 몫이었어요.” 윤상현은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좋은 습관을 물려주신 부모님이 고맙고, 또 고맙다. 그에게 친환경 활동이란, 친숙한 생활 습관에 가깝다. 그는 등산을 특히 좋아하는데, 산을 찾아다니면서 자연에 대한 사랑이 더욱 확고해졌다고 한다. “산은 제게 선생님과 같아요. 산 정상에서 시내를 내려다보면 세상 근심이 모두 부질없다는 생각이 들면서 내게 정말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명확해지죠. 골프장이나 리조트 때문에 산이 깎여나가는 걸 보면 가슴이 아파요. 우리에게 많은 가르침을 주는 자연과 오래오래 공존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style_565d469d43dff

면 소재의 화이트 셔츠는 피아자 셈피오네(Piazza Sempione). 면 팬츠는 제인 송(Jain Song). 안고 있는 강아지는 동물자유연대에서 보호 중인 유기견, 티.

Love Animal 윤진서
“마당이 있는 집에서 소랑 말이랑 닭이랑 유기견을 키우면서 사는 게 제 꿈이에요. 매일 아침 새로 낳은 달걀을 먹고, 직접 짠 우유를 어린이집에 보내면서살고 싶어요.” 윤진서는 지금 ‘언젠가’ 를 담보로 막연한 꿈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그녀에게는 친환경적인 삶에 대해 확고한 주관과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있다. 그녀는 대학에 입학한 기념으로 환경 단체에 가입해 남몰래 후원을 시작했을 정도로 환경에 일찍부터 관심을 가져왔고, 3년 전부터 채식을 시작했으며, 스태프들이 깜짝 놀랄 만큼 전문가적인 정보와 지식을 가지고 있었다“. 지구는 동물과 식물, 사람이 더불어 살아가는 곳이잖아요. 인간 사회에서도 옆 사람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되듯이 함께 사는 동물들에게 적어도 해는 끼치지 말아야 하는데, 사람들은 너무나 당연하게 자기 것인 양 낭비하고 있어요.” 그녀의 이상향은 사람뿐 아니라 자연과 두루 어울려 사는 삶이다. “서울 근교에서 전원 생활을 할 수 있는 곳을 물색해볼 생각이에요. 지금은 집 근처에서 어머니와 함께 텃밭을 가꾸는 정도지만, 조만간 그 꿈을 꼭 이룰 거예요.”

 

style_565d469da3095

견사를 엮은 장식의 면 소재 원피스는 진태옥(Jin Teok). 브로치는 구호(Kuho). 캔버스 슈즈는 탐스 슈즈(Toms Shoes). 탐스 슈즈는 한 켤레의 신발이 판매될 때마다 세계 각국의 가난한 아이들에게 한 켤레의 신발을 기부하는 ‘슈드랍(Shoe Drop)’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