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 위에 살포시 자리한 섀도와 블러셔들. 소박하면서도 아리따운 이들의 조화가 그려내는 또 다른 그림 이야기.